영화 / Movie

호텔 뭄바이 (2018) Hotel Mumbai

호텔 뭄바이 (2018) Hotel Mumbai

평점8.4/10 스릴러

 오스트레일리아 2019.05.08 개봉

125분, 15세이상관람가

(감독) 앤서니 마라스

(주연) 데브 파텔, 아미 해머, 나자닌 보니아디, 틸다 코브햄 허비, 아누팜 커, 제이슨 아이삭스


í¸í ë­ë°ì´ 



이게 "실화"를 기반으로 했다니 정말 충격이다. 실화를 기반으로 해서 충격이었고 감독이 영화를 잘 만들었기에 또 충격이었다.


í¸í ë­ë°ì´ 



극단주의 무슬림 추종자들이 인도의 경제 중심지 뭄바이를 중심으로 테러를 일으켰다. 시내를 돌아다니며 무차별 총격을 가했고 또 무고한 시민들을 죽였다. 영화 속에서는 전화로 지시를 받은 청년들이 사람들을 죽이고 시설을 파괴하는 것으로 나온다. 파키스탄 모처에서 전화를 거는 설정으로 나오는데, 자기 모습은 보이지 않은 채 마치 산상의 노인 아사신을 흉내내고 있다. 가히 전 인류의 비난을 받아도 마땅한 작자다.


í¸í ë­ë°ì´ 




이 중에서도 100년 된 호텔에 10명 중 4명이 숨어 들어 호텔 직원들과 손님들을 죽이기 시작했다. 이에 호텔 직원들은 목숨을 걸고서 손님들을 도피시켰다. 직원 중 1명인 아르준도 임신한 아내가 있지만 목숨을 걸고 또 심지어 종교적 신념을 버리면서까지 손님들을 구했다. 감독이 종교에 대해서 말하고 싶은 바는 아르준이 다 보여주고 있다. 독실한 시크교도지만 사람 목숨을 구하기 위해서는 그 신념을 버려야 한다고.


í¸í ë­ë°ì´ 


인류애란 무엇인가, 인간이란 무엇인가. 테러를 배경으로 한 영화지만 감독이 보여주고자 한 바는 명확하다. 그깟 종교가 뭐라고. 그리고 무장한 작자가 민간인들을 왜. 이 영화에서 감독은 아프간에 파견갔었던 소련군 특수부대 출신자 바실리를 보여주면서 아르준과 쌍두에 놓고 화면으로 설명했다.


í¸í ë­ë°ì´ 



이 영화는 다음 두 가지 교훈을 주고 있다. 첫째, 종교를 핑계 삼아서는 안된다. 둘째, 민간인 공격을 해서는 안된다. 제아무리 명분이 좋다하더라도 종교를 핑계삼고 민간인을 공격하는 경우에는 공감을 얻지 못한다.


í¸í ë­ë°ì´ 


마지막으로, 우리는 "손님이 왕이다"로 알고 있는데 이곳에서는 "손님이 신이다"로 올렸다. 초반에 주방장이 저 이야기를 할때는 사람들이 "지독하구나"했지만 나중에는 그 의미를 알게 된다. "진정한 종교"를 보여주었다. 아직도 배후조종자를 잡지 못했다는데, 천벌 받기를 꼭 기원하겠다! 



Comments

할로윈 의상 마녀 모자 파티 코스튬 꼬깔 마법사모자
칠성운영자
나무막대기(50cm 10개) 사무용품 문구 교재류 준비물
칠성운영자
LED응원도구 라이트 LED토끼머리띠 귀여운야광머리띠
칠성운영자
영실업 파워배틀와치카 울트라 소나
칠성운영자